새소식보도자료

7월 롱워커 거래액 2배 증가…시즌리스 패션 대세

“한여름에도 워커에 니트, 패딩백 스타일링”
  • 7월 롱워커 거래액 전년 동기 대비 105%, 전월 대비 13% 증가
  • 겨울 패션이라 여겨지는 부츠, 니삭스, 니트, 목폴라, 패딩백 등 한여름 판매 늘어
  • 믹스매치, Y2K, 개성 드러내는 소비 트렌드 영향으로 패션에 계절 경계 사라지는 추세
notion image
[2023.07.27] 카카오스타일(Kakao Style, 대표 서정훈)이 운영하는 스타일 커머스 플랫폼 ‘지그재그’에서 니삭스(긴 양말), 부츠, 워커, 니트 등 일반적으로 한여름 패션이라 여겨지지 않는 시즌리스 아이템들이 인기를 얻고 있다.
지그재그에서는 7월 들어(7/1~24) 무릎까지 올라오는 롱워커 거래액이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105%) 급증했다. 전달(6/1~24)과 비교해도 13% 늘어난 수치다. 발목까지 오는 앵클부츠의 7월 거래액도 전년 동기 대비 55% 늘었다.
주로 가을, 겨울에 신던 워커와 부츠가 최근 Y2K 패션 등의 영향으로 여름에 신으면 더 멋스러운 아이템으로 주목받고 있다. 여름옷과 부츠를 매치하는 스타일이 유행하면서 쪼리와 긴 부츠를 결합한 디자인의 신발도 등장할 정도다.
한여름 양말 판매도 증가세다. 부츠 속에 양말을 신거나, 샌들과 양말을 함께 코디하는 트렌드가 계속되면서 여름은 맨발이란 공식이 깨지고 있는 것. 지그재그에서는 7월 들어 무릎까지 오는 양말인 니삭스 거래액이 전년 동기 대비 4.3배(334%), 전월 대비 13% 증가했다. 같은 기간 일반 양말 거래액도 전년 대비 114%, 전월 대비 1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옷의 소재나 형태도 시즌리스가 대세다. 7월 니트 소재 의류 거래액은 전년 동기 대비 17% 늘었다. 같은 기간 카디건과 목폴라 거래액도 각각 17%, 14%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여름 니트 소재가 다양해지고, 실내 에어컨 바람 등을 피하고자 카디건이나 얇은 목폴라 티셔츠를 찾는 고객들이 증가한 영향으로 볼 수 있다. 같은 기간 가죽 소재의 패션 아이템 거래액도 21% 늘었다.
겨울 의류 소재인 패딩을 활용한 가방도 계절을 가리지 않고 인기다. 7월 패딩백, 퀄팅백 거래액이 전년 동기 대비 31% 성장했고, 전월 동기와 비교해도 24% 늘면서 여름 들어 판매가 더욱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그재그에서는 ‘룩캐스트’, ‘슈펜’, ‘프루아’ 등 다양한 브랜드가 패딩 소재 가방을 선보이고 있으며, 쇼핑몰에서도 니트, 니삭스 등을 합리적인 가격대에 판매하고 있다. 빠른 배송 서비스인 ‘직진배송’에서는 한여름 일반 매장에서 구매하기 힘든 워커, 부츠 등을 다양하게 제공 중이다.
카카오스타일 관계자는 “특정 계절용이라 생각했던 아이템들이 사계절 내내 스타일링 할 수 있는 시즌리스 아이템으로 바뀌면서 패션에 있어 계절이 사라지고 있다”며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수단으로서의 패션이 주목받고 있는 만큼 앞으로 계절, 성별 등의 경계가 허물어지는 스타일 트렌드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끝)

#지그재그#보도자료

카카오스타일

진짜 수익을 실현하는 구매력 높은 고객들. No.1 스타일 커머스에서만 만나세요.